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들이 발행 6개월 이내의 신착도서 중에서 어린이, 청소년의 발달단계를 고려하여 공감할 수 있는 도서를 선정하고 유아, 초등(저), 초등(고), 청소년으로 대상을 구분하여 매월 책 내용과 함께 홈페이지에 공개합니다.

자료열람

확인

엑셀다운로드

  • 용의 미래 정보
    용의 미래표지 용의 미래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이소영
    도서정보 최양선 지음 ; 안경미 그림 | 문학과지성사 | 2018
    책소개 <몬스터 바이러스 도시>로 제1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지도에 없는 마을>로 제16회 창비 좋은어린이책 대상을 수상했던 최양선 작가가 세 번째 SF 장편동화로 독자를 다시 찾아왔습니다. 이번에도 작가의 작품 속에는 절묘한 상상이 담겨 있습니다. 인간과 용의 중간 존재인 용인(龍人)을 상상해 본적이 있나요? 기준이는 어느날 우연히 욕실에서 믿을 수 없는 장면을 엿보게 됩니다. 모든 일에 완벽하고 능력이 뛰어나 기준이에게는 선망의 대상인 아빠의 몸이 검푸른색의 비늘로 뒤덮여 있는 것입니다. 아빠는 기준이네 가족이 '용인'의 피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친구들과 다를 바 없이 지내왔던 기준이는 자신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다가 생일날 아빠와 단둘이 간 용오름길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납니다. 위험에 처한 기준이를 구하고 아빠는 실종되었고, 엄마마저 병원 신세를 지게 되자 기준이는 그룹 홈에서 지내게 됩니다. 그룹 홈에서 친구가 된 준하와 소미는 기준이에게 아빠의 비밀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 비밀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요? 이 이야기의 주된 모티프는 ‘개천에서 용이 난다’라는 속담입니다. 개천에서 용이 나기 어려운 세상에서 불안한 미래를 끝없이 마주해야 하는 사춘기 아이들의 모습을 담아냈습니다. 한편으로 용인들은 남과 다르다는 이유로 어울려 살지 못했던 이들의 쓸쓸한 모습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작가는 이 낯선 용인의 삶을 그려내면서 진정한 성공이란 무엇인지 고민해보라고 질문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즐겁게 살아간다면 우리 모두 ‘용’이 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용의 미래>는 성공과 ‘나’다운 것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입니다. 2018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상을 수상한 안경미 작가의 그림도 인상 깊습니다.
    자료찾기
  • 책 깎는 소년 정보
    책 깎는 소년표지 책 깎는 소년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문현주
    도서정보 장은영 글 ; 박지윤 그림 | 파란자전거 | 2018
    책소개 열 두 살 봉운이는 돈만 생기면 투전판과 기방을 드나드는 아버지 대신 몸이 좋지 못한 새어머니와 동생을 돌보며 살고 있습니다. 갈수록 어려워지는 살림살이를 지탱하기 위해 봉운이는 남밖장 서계서포에 일자리를 구합니다. 서포에서 일하면서 봉운이는 사람들이 내가 만든 책을 읽는다면 기분이 어떨까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책판에 글자를 새기는 ‘각수'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게 됩니다. 함께 일하는 장호가 먼저 각수일을 배우는데 그는 돈을 버는 일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장호는 일은 가르쳐 주지 않고 대패질만 시키는 각수 어른이 이해가 되지 않아 불만이 높아지고 결국 각수 자리를 포기합니다. 대신에 들어간 봉운이는 각수가 되는 날을 꿈꾸며 대패질도 열심히 합니다. 마침내 각수 어른에게 인정을 받고 드디어 책판을 만들어 글씨를 새기게 됩니다. 각수 어른을 도와 판각한 「열녀춘향수절가」를 처음 찍어 내는 날, 봉운이는 점점 수북해지는 책을 보며 뿌듯해 합니다. 하지만 도둑이 들어 찍어 둔 책과 책판을 모두 훔쳐 가고, 봉운이는 도둑으로 몰려 관아로 끌려가게 됩니다. 혼자 누명을 뒤집어쓴 봉운이는 어떻게 될까요? 전주는 예로부터 제지와 인쇄의 고장입니다. 이 책은 실제 조선시대 전주를 대표했던 서계서포와 남문시장을 배경으로 벌이지는 역사 동화로 그 중심에는 완판본 「열녀춘향수절가」가 있습니다. 작가는 실제 완판본 말미에 남아 있는 ‘각수 박이력, 서봉운’이라는 이름을 보고 그들의 이야기를 동화로 쓰고 싶었다고 합니다. 뒷부분에는 전북대 박물관 학예사 김도형님의 해설도 담겨 있습니다. 전주지역 사투리를 고스란히 살려서 쓴 대화가 구수합니다. 조선시대의 서점과 출판사는 어떤 모습인지, 그 시대에는 책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알 수 있으며, 책이 담고 있는 이야기의 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책입니다.
    자료찾기

확인

Excel Viewer 다운로드

추천도서목록을 볼 수 있는 무료 뷰어 프로그램(Excel Viewer)을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