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National Library for chldren and young adults

메뉴 열기
전체보기

주메뉴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추천도서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들이 발행 6개월 이내의 신착도서 중에서 어린이, 청소년의 발달단계를 고려하여 공감할 수 있는 도서를 선정하고 유아, 초등(저), 초등(고), 청소년으로 대상을 구분하여 매월 책 내용과 함께 누리집에 공개합니다.

자료열람

확인

엑셀다운로드

  • 남친보다 절친 프로젝트 정보
    남친보다 절친 프로젝트 표지 남친보다 절친 프로젝트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이윤경
    도서정보 크리시 페리 글 ;존 데이비스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8
    책소개 주인공 페넬로페 킹스턴은 착하고 모든 일에 이성적이고 성격도 차분한 모범생입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페넬로페에게는 단짝이 없습니다. 그래서 페넬로페는 새로 전학 오는 브리타니 오브라이언과 절친이 되기 위해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프로젝트 첫 번째로 친구에게 좋은 첫인상을 보여주고 싶어서 학교에 일찍 도착합니다. 열심히 뛰어 도착한 학교에서 운동하는 모습이 좋을지 교실에 있는 모습이 좋을지 고민하면서 기다리지만 정작 브리타니는 학교에 지각합니다. 또한 머리가 길고 예쁜 친구를 상상했지만 브리타니는 페넬로페의 상상과 달리 짧은 머리에 거침없는 태도를 가진 친구였습니다. 이름도 ‘밥’으로 줄여서 불러달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페넬로페는 밥과 절친이 되는 프로젝트를 포기하지는 않습니다. 두 번째 프로젝트를 가동해 밥에게 학교를 안내해주러 나섭니다. 그러나 다른 친구들이 나타나 둘 사이를 방해합니다. 밥이 좋아하는 운동인 피구를 같이 하자고 제안했더니 그것도 순탄치 않습니다. 페넬로페의 생각보다 절친 만들기는 훨씬 어려웠고 마침내 친구들과 밥 앞에서 짜증을 터뜨리고 맙니다. 페넬로페는 이 험난한 절친 프로젝트를 무사히 완료할 수 있을까요? 이 책의 작가는 우리들 누구나 한 번씩 가졌던 친구 사귀기에 대한 고민을 잘 이해하는 사람입니다. 주인공이 절친을 만들기 위해서 애쓰는 과정은 무척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펼쳐집니다. 작가 자신은 여자 형제들 사이에서 자라났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친구와 계획했던 일이 잘 진행되지 않을 때의 복잡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페넬로페의 절친 만들기 프로젝트가 꼭 성공하기를 기원하며 읽으면 내 일처럼 재미있습니다. 이 기회에 나는 친구를 사귈 때 어떤 모습인지 돌아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자신과 타인의 경계에 서서 좌충우돌하는 성장기 소녀들에게 권합니다.
    자료찾기
  • 오늘부터 문자 파업 : 토미 그린월드 장편동화 정보
    오늘부터 문자 파업 : 토미 그린월드 장편동화표지 오늘부터 문자 파업 : 토미 그린월드 장편동화
    주제구분 문학
    추천사서 안옥주
    도서정보 지은이: 토미 그린월드 ; 그린이: 주노 ; 옮긴이: 이정희 | 책읽는곰 | 2018
    책소개 요즘은 핸드폰 없이 하루도 살 수 없는 세상입니다. 손바닥 정도의 크기이지만 우리의 인생을 좌지우지하는 것처럼 보이는, 어쩌면 인생을 망칠 수도 있는 핸드폰 속 문자 메시지에 대해 걱정해 본 적이 있나요? 주인공 케이티는 9개월 사귄 남자 친구 나림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문자로 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나림이 플레인 제인 콘서트에 케이티를 초대하게 되면서 결국 헤어지자는 얘기는 꺼내지도 못하게 됩니다. 다음 날 몇몇 친구들과 문자를 주고 받던 케이티는 나림에게 문자를 잘못 보내는 바람에 큰 마음의 상처를 입히게 됩니다. 그 후 콘서트에서 만난 록스타 제인의 제안으로 ‘친구 10명과 함께 일주일 동안 스마트폰 안 쓰기‘ 내기를 합니다. 그 과정에서 케이티는 다른 친구들과 폰돌이 대 원시인으로 나뉘어 갈등을 빚습니다. 원시인파 중 한명의 배신으로 위기에 빠지고 학교 장기자랑 대회에서 부를 노래 선정 문제로 밴드 멤버들과도 부딪치기도 합니다. 케이티와 친구들은 스마트폰의 장단점을 이야기 하며 갈팡질팡 하면서 스마트폰이 없는 세상에서만 배울 수 있는 무언가를 깨닫게 됩니다. 또한 이 책은 스마트폰이 익숙한 지금의 세상을 무조건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 첨단 기기가 비록 놀랍고 때로는 유용하지만 그것에도 단점이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스마트폰이 사람들을 서로 숨게 하고, 소외시키고, 서로에게 무례하고 무신경하게 한다면 결코 그것이 훌륭하다고 할 수 없으며, 그 부작용 앞에서도행동하지 않고 관망만 한다면 더는 이 기기를 지지할 수 없다고 이야기 합니다. 오늘 날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들의 일상에서도 스마트폰의 영향력은 절대적입니다. 모든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접하고 SNS를 통해 친구들과 대화하는 것이 더 익숙합니다. 같은 공간에 모여서도 문자로 대화하거나 각자 스마트폰을 하고 있는 모습은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자녀와 함께 이 책을 읽고 스마트폰 사용으로 각자의 삶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자연스러운 대화를 나누어볼 수 있습니다. 지금 내가 스마트폰을 쓰는 방식이 올바른지에 대해서도 터놓고 이야기 해보면 어떨까요? 이 책은 ‘찰리 조 잭슨의 그것을 알려 주마!’ 시리즈의 번외 편인 케이티 프리드먼의 이야기입니다. 작가의 전작 시리즈들도 어린이가 생활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한 풍자와 비판이 살아있는 이야기들이므로 같이 읽어보면 좋겠습니다.
    자료찾기

Excel Viewer 다운로드

추천도서목록을 볼 수 있는 무료 뷰어 프로그램(Excel Viewer)을 내려받으실 수 있습니다